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0 오후 04:23: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경주개 동경이 유전자원 보존된다
유관기관 협업체계 구축
권나형 기자 / skgud244@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08일(월) 15:52
ⓒ 황성신문
경주개 동경이가 천연기념물의 유전자원이 보존된다.
문화재청은 농촌진흥청(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제주특별자치도(축산진흥원)와 지난해 12월에 맺은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 중복보존’ 업무협약을 통해 현재까지 경주개 동경이, 경산의 삽살개, 진도의 진도개, 제주의 제주마 4종의 유전자원을 동결·보존했다.
가축의 유전자원 동결·보존은 성세포인 정자, 난자와 수정란을 대상으로 하는데, 가축의 종류별로 유전자원 동결 방법과 생존율이 각각 달라서 동결보존 기술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또한, 현재 해당 천연기념물의 관리단체는 유전자원 동결보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곳이 거의 없어 최근 국내·외에서 자주 발생하는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등의 악성질병이 확산될 경우 자칫 천연기념물 종의 멸종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국가·지방간 유관기관 협업체계를 구축해 축종별 유전자원 생산과 보존방법 등의 지식을 공유하고, 육지(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와 섬(제주축산진흥원) 두 곳에 유전자원을 중복하는 등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의 동결·보존을 추진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가축유전자원센터와 함께 천연기념물 관리단체를 대상으로 전문가 교육 시행, 현장에서 동결정액 생산과 동결자원의 보존·관리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역량 강화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축양동물은 7종으로, △진도의 진도개(제53호) △연산 화악리의 오계(제265호) △제주의 제주마(제347호) △경산의 삽살개(제368호) △경주개 동경이(제540호) △제주 흑우(제546호) △제주 흑돼지(제550호) 등 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유전자원(정자)을 동결·보존한 4종 외의 나머지 3종(연산 화악리의 오계, 제주흑우, 제주흑돼지)의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도 소유자와 관리단체 등의 협조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
앞으로도 문화재청은 천연기념물 멸실 방지와 유전자원의 영구보존을 위해 관련기관과의 주기적인 협의, 기술이전을 위한 협조체계를 구축·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권나형 기자  skgud244@naver.com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시체육회 전 집행부, 경주시 보..
경주시체육회 전 집행부는 ‘비리백..
경주시, 경주사랑 장학금 수여
금장교 지하차도 개설한다
스몸비(smombie)족(族)
성동시장 주차상황 실시간 방송
민관이 합작한 도심경제 활성화 프..
경주시, 가축사육제한 구역 확대
경주시, 복지서비스 역량강화 교육
주낙영 시장, 경주청년포럼 특강
최신뉴스
경주시체육회 전 집행부, 경주시 ..  
경주시, 경주사랑 장학금 수여  
주낙영 시장, 경주청년포럼 특강  
성동시장 주차상황 실시간 방송  
경주시, 복지서비스 역량강화 교육  
시립도서관, 재 기증 도서 1천137..  
월성동행정복지센터, 복지사각지대..  
경주시, 청렴도 최 하위권 특단의 ..  
경주선관위. 조합장선거 공정선거..  
주민자치의 핵심은 ‘주민참여’다  
대구 상수도본부 직원, 경주 물사..  
경주선관위, 선덕여고 투표체험 실..  
고암장학회. 제3회 장학금 수여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지역 ..  
경주시, 가축사육제한 구역 확대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