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8 오후 03:52: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북도정
전체기사
뉴스 > 경북도정
道, 산업용 로봇 집중 육성 나선다
스마트제조 플랫폼 고장 예지·진단 기술개발 워크숍
권나형 기자 / skgud244@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04일(월) 15:45
ⓒ 황성신문
경상북도는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주관으로 31일부터 이틀간 영주 소백산풍기온천리조트에서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 포항공대 정보통신연구원, 관련기업 및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 추진해 온 ‘스마트제조 플랫폼 고장 예지․진단 기술개발 워크숍’을 개최했다.
‘스마트제조 플랫폼 고장 예지․진단 기술개발사업’은 ‘17년 11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약 16개월에 걸쳐 8억원을 투입, ‘스마트 제조 플랫폼을 위한 고장 예지․진단 기술개발’R&D사업이다.
이 사업이 활용될 경우 자동차 부품조립, 용접 등에 사용되는 산업용 로봇의 고장 여부를 사전 예측하고 진단함으로써 산업용 로봇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이하 GITC),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하 KIRO), 포항공과대학교 정보통신연구소(이하 PIRL), ㈜신독, ㈜오토로보틱스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GITC의 사물인터넷 플랫폼기술, KIRO의 로봇 전문기술, PIRL의 인공지능 전문기술을 융합하여 지역 로봇, 자동설비 업체를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 팩토리 상용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사업의 최종목표는 ‘스마트 제조분야 로봇 및 자동화 설비의 고장 예지․진단 기술 및 상태기반 정비 서비스 플랫폼 기술개발’하는 것으로 이번 1차 년도에는 ㈜오토로보틱스社 제조로봇의 고장 예지․진단을 할 수 있는 스마트 제조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다.
이번 통합 워크숍에서는 본 기술개발에 참가한 주관기관과 참여기관 책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1차년도 사업추진현황을 논의하고 2차년도 사업 수행을 위한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각 수행기관의 사업 추진 목표 대비 달성도에 대한 논의를 하는 한편 2차년도 개발 목표 달성을 위한 기술개발 방안 및 수행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정성현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은 “제조로봇의 고장․예지 진단 기술개발을 통해 지역 기업의 자동화된 제조업 생산설비의 고지능화와 함께 불확실성, 복합도가 증가하는 것을 예방하는 한편 관련사업에 대한 고용창출 및 인력양성을 통해 경북을 스마트 제조 플랫폼 기술의 중심지로 집중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나형 기자  skgud244@naver.com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지역 중견 D건설업체 시내버스 인수
신체 활동과 스트레스 해소
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천70..
‘皇城新聞’, 창간6주년 기념식 개..
김석기 의원, 월성1호기 재가동 하..
3·13 경주시 조합장 13명 당선자 ..
한수원 비정규직, 자회사 전환 합의
경주시,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
2019년 경주농업대학 입학식 열려…
봄이 오는 길목
최신뉴스
지역 중견 D건설업체 시내버스 인..  
‘皇城新聞’, 창간6주년 기념식 ..  
2019년 경주농업대학 입학식 열려..  
경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1차..  
경주시 주택경기 침체로 신규 주택..  
경주시,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  
2018년산 정부 벼 보급종 333톤 공..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역량강화 교육..  
경주시 다문화가족의 친정나들이  
3·13 경주시 조합장 13명 당선자 ..  
김석기 의원, 월성1호기 재가동 하..  
경주시선거관리위원회, 동시조합장..  
동국대경주병원, 신축건물 건립 착..  
복지현장 속으로 찾아가는 통합사..  
한수원,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