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5 오후 04:14: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북도정
전체기사
뉴스 > 경북도정
중국 후난성 우란 부서기 일행, 경북도 방문
자매결연 체결 이후 교류협력사업 지속적으로 증가
박노봉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3일(월) 15:54
ⓒ 황성신문
중국 후난성 당위원회 우란 부서기를 단장으로 한 고위급 대표단 일행 10명이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일정으로 경북도를 방문했다.
이번 후난성 대표단은 지난 해 11월 이철우 도지사가 후난성을 방문해 쉬다져 성장과 양 지역 간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후 경북도를 방문한 첫 고위급 대표단이다.
8일 이철우 도지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우란 부서기는 지난해 이철우 도지사의 후난성 방문과 그 동안의 가시적인 교류협력 사업에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경북도가 이룩한 새마을운동, 농촌개발, 농가소득 증대사업 등에 특히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 양 지역의 농촌 간 협력확대를 제안했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형 농업 핵심시책인 ICT 기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임산물 6차 산업화 등 경북의 첨단 농업과 인류 공동 번영에 기여해 온 새마을운동 세계화를 소개하면서 “후난성이 특히 관심을 갖고 있는 농촌개발 사업은 우리 경북도에서는 지금 농촌살리기 사업으로 재탄생되고 있다”며 “농촌 간 협력확대는 양 지역의 공통 테마인 만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대표단은 9일에는 구미시장 면담에 이어 경북도의 안내로 청도군을 방문해 새마을운동발상지 기념관, 농산물 가공공장 및 유통센터, 농업기술센터, 농가 등을 견학하고 경북의 앞선 농업 기술을 벤치마킹하는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후난성은 면적 21만1천829㎢, 인구 6천800만 명으로 농업과 공업이 발달했으며 장가계로 대표되는 관광지역으로도 유명하다. 역사적으로도 경북의 도산서원과 비견되는 악록서원 등 유교 문화가 발달했으며 모택동, 증국번, 팽덕회, 류소기 등 중국 근대화를 이끈 위인의 고장이기도 하다.
박노봉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지역유력인사 A씨 경주시홍보전광판..
동천동체육회장 제8대 이·취임식 ..
주낙영 시장, 초심 잃지 말기 바란..
경주시, 신교통수단 도입방안 시민..
“문화재 수리·보수는 나의 천직입..
여기 말고는 갈 데가 없어서…
경주대 총장에 정진후 전 국회의원 ..
여름휴가 고향 경주서 보내기 운동 ..
‘대학생 공공기관 직무체험’ 시행
경주署, 원하는 시간·장소에 ‘탄..
최신뉴스
외동읍 발전협의회, 사랑의 집수리  
신월성 2호기, 제3차계획예방정비 ..  
경주 옥산서원, 유네스코 세계문화..  
경주시,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개..  
경주시,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A중학교, 14명이 1명에게 언어폭력  
日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경주방문  
경주시, 주민공동체 공모사업 공고  
경상북도 외국인근로자 축구대회 ..  
경주시, 업무 분리로 세정업무 ‘..  
문무대왕해양포럼·전국산악자전거..  
경주엑스포 ‘네잎클로버를 찾아라..  
경주시, 농어촌민박협회 회장단 간..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간담회  
경북문화공사, 日특수목적 관광단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