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7 오후 05:08: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독자기고
전체기사
뉴스 > 독자기고
왕의 노력은 헛수고로 끝나고 말았다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3일(월) 15:15

↑↑ 경덕왕릉(경주시 내남면 부지리 산8번지)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기록되어 있는 왕릉의 위 치가 이곳인지 확실치 않고, 둘레돌을 다듬는 수법이나 12지신상의 조각수법이 신라 후기에 속하는 것 으로 보여 이 무덤이 경덕왕의 무덤인지 의문시하는 견해도 있다.
ⓒ 황성신문
신라 35대 경덕왕(景德王)은 효성 왕 ( 孝成王) 의동생으로, 효성왕에 게 아들이 없어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그래서인지 그는 자신의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기를 간절히 원했다. [삼국유사]에 ‘경덕왕이 아들을 얻지 못하자 왕비를폐하여 사량부인(沙梁夫人)으로 삼고, 새로이 만월부인(滿月夫人)을 왕비로 맞았다. 그러나 경덕왕은 만월부인에게도 자식을 얻지 못하였다.

 왕이 하루는 표훈스님에게 말하기를, ‘내가 복이 없어 자식을 얻지 못하니 원컨대 스님은 하느님[天帝]께 부탁하여 아들을 얻을 수 있게 하라.’하였더니 표훈이 하늘로 올라가 하느님께 요청하고 돌아와서 아뢰기를 ‘하느님의 말씀이 딸이면 곧 될 수 있으나 아들은 안 된다고 합니다.’ 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딸을 아들로 바꾸어주기 바란다.’고 하니 표훈이 다시 하늘로 올라가 부탁하였다. 하느님이 말하기를, ‘그렇게 될수는 있으나 그러나 아들을 낳으면 나라가 위태로워질 것이다.’ 하였다.

 표훈이 내려와서 하느님이 하는 말로써 이르니 왕이 말하기를, ‘비록 나라가 위태롭더라도 아들을 얻어 뒤를 이었으면 그만이겠다.’ 하였다.이후 만월왕후가 태자를 낳으니 왕이 매우 기뻐하였다. 그가 바로 혜공왕이다.[삼국유사]는 이 설화에 대해 경덕왕이 하늘의 뜻을 거스르면서까지 억지로 아들을 얻었기 때문에 혜공왕이 즉위한 뒤에는 여러 차례의 반란이 일어났다고 기록하였다. 그 첫 번째가 재위4년에 대공과 대렴이 반란을 일으켜 33일간 왕궁을 에워 쌓고, 재위 6년에는 대아찬 김융이 반란을 일으켰다. 재위 11년에는 이찬 김은거가 반란을 일으켰고, 같은 해 가을 8월에 이찬 염상이 시중 정문과 함께 반역을 꾀하였다. 즉위한 뒤에 이처럼 큰 난리가 몇 차례나 있었고, 혜공왕의 마지막 재위 16년에 대해서 [삼국사기]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왕은 어려서 왕위에 올랐는데, 장성하자 음악과 여자에 빠져 나돌아 다니며 노는데 절도가 없고 기강이 문란해 졌다. 그리고 천재지변이 자주 일어나고 인심이 등을 돌려 나라가 불안하였다.

 이에 이찬 김지정이 반란을 일으켜 무리를 모아서 궁궐을 에워싸고 침범하였다. 여름 4월에 상대등 김양상이 이찬 경신과 함께 군사를 일으켜 김지정 등을 죽였으나, 이때 왕과 왕비는 반란군에게 살해되었다.’경덕왕 재위 당시에는 신라 사회가 정치적, 경제적으로 안정되었던 때로, 불국사와 석굴암 등신라문화의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삼국통일 이후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강력한 국왕의 권력이 행사되던 때가 지나고 귀족세력의 발언권이 점차 강해지던 무렵이었다. 이러한 시절이었기에 경덕왕은 국왕의 권위와 전통성을 강화하기 위하여 이러한 무리수를 두지않았나 싶기도 하다.

 그 중의 하나가 757년 전국의 군현명칭을 한자식(漢字式)으로 바꾼 일이라던가, 759년 중앙관청의 명칭을 한자식으로 바꾼 것 등으로 중국식 정치제도를 활용하여 정치운영에서 국왕의 권한을 강화하기 위한 시도를 궤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나이 어린 혜공왕이 즉위한 뒤에는 이전의 지명과 관청 명칭 등이 모두 원래대로 돌아옴으로써 경덕왕의 노력은 헛수고로 끝나고 말았다.

 현대사회에서도 재벌들은 자식에 의한 부의 세습을 위해 편법을 사용하고, 권력자는 의리와 규칙을 버리면서까지 자신을 추종하는 후계자를 세우려 한다. 경덕왕의 무리한 욕심이 아들 혜공왕의 불행으로 이어진 것처럼 재벌과 권력자 그리고 기득권을 끝없이 이어가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과 모든 집단들은 역사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무리한 욕심은 정의보다는 불의를, 행복 보다는 불행을 넘겨준다는 것을 알았으면 해 본다.

(사)신라문화진흥원 부이사장 김호상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시체육회 전 집행부, 경주시 보..
경주시체육회 전 집행부는 ‘비리백..
사라진 경주시체육회 업무용 차량 ..
스몸비(smombie)족(族)
경주시체육회 전 부회장 J씨는 정말..
금장교 지하차도 개설한다
경주시, 경주사랑 장학금 수여
성동시장 주차상황 실시간 방송
경주시, 가축사육제한 구역 확대
민관이 합작한 도심경제 활성화 프..
최신뉴스
시의회, 제238회 제2차 정례회 2차..  
사라진 경주시체육회 업무용 차량 ..  
경주시, 제2회 추경 편성 제출  
명품 경주 천년한우 홍콩 수출한다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간 확장개..  
경주시, 기업친화도시 조성 주력  
주낙영 시장, 무형문화재 전수교육..  
월성본부, 자원봉사자대회 행안부..  
동국대, 2019 편입생 모집  
한수원, KHNP Partners’Day 개최  
김석기 의원, 특별교부세 10억 확..  
경주시, ‘콩레이’특교세 11억 원..  
주낙영 시장, 남산 열암곡 마애불..  
‘긍정의 바람 불어라…’경주시 ..  
주낙영 시장, 남산 열암곡 마애불..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