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15 오후 04:25: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독자기고
전체기사
뉴스 > 독자기고
조서에 의한 재판에서 증거에 의한 재판으로…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월) 15:35

ⓒ 황성신문
“니 죄를 니가 알렸다” 조선시대 사극을 보다 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말이다. 왕정시대에 죄를 입증하는 최선의 방법은 자백을 받는 것이었기에 온갖 고문으로 자백을 강요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현대사회는 왕정시대와 달리 증거재판주의이다. 죄의 인정여부는 증거에 의해서만 판단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과학 수사가 도입이 되고 증거로써 범죄를 입증하려는 노력이 수사과정에 많이 도입 되었고 시스템화 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에서 피의자의 자백을 유도하고 강요하게끔 만드는 제도가 있는데 바로 검사 작성 피의자 신문조서의 우월적 증거능력 인정이다. 경찰에서 작성한 피의자 신문조서는 법정에서 피의자 신문조서의 사실이 맞다고 내용을 인정해야만 증거능력이 인정되는데 반해 검사가 작성한 피의자 신문조서는 피고인이 판사 앞에서 검사조서 작성시 거짓을 말했다고 진술하더라도 자신이 진술한 것이 인정되기만 하면 증거능력이 인정된다.

 검사로 하여금 어떻게든 검사 앞에서 피의자의 자백을 받아내고 싶게끔 만드는 규정이라 볼수 있다. 이러한 우월적 증거능력의 인정으로 공개법정에서 쌍방의 반대신문권이 보장된 상태에서의진술과 증거에 의한 재판이 아닌 조서에 의한 재판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이는 현대 형사소송의 중심축인 공판중심주의를 해치는결과를 불러오고 있다. 이러한 제도 하에서 검사의 도덕성만을 강조한다는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라 할 것이다.

 이 뿐만 아니라 검사 작성 피의자 신문조서의우월적 증거능력 인정은 수사의 능률성도 해치고 있다.경찰 수사에서 피의자가 자백을 하였다 하더라도 검찰에 사건을 송치하면 공판단계에서 피의자가 자백을 번복할 것을 대비하여 동일한 내용이라 할지라도 검사가 다시 조서를 작성하게된다. 이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고스란히 수사대상자의 몫이 되고 있다.

 이제는 사람의 도덕성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시스템적으로 자백을 강요할 수 없도록 제도를개선하여 수사대상자의 인권을 보장하고 수사의능률성 또한 도모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다. 현재 진행 중인 사법구조개혁 논의에서 반드시이 문제가 해결되기를 소망한다.

경주경찰서 수사지원팀장 경감 한창현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강읍 농촌중심활성화 사업선정 위..
주 시장 선거 캠프 출신 ‘보은성 ..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 무상 방류
경북교육청 학부모기자단 발대식 가..
경주벚꽃축제 역대 최다 인파 대성..
‘낙하산 인사’ 피해는 결국 시민..
법륜스님 초청법회 열려
주낙영 시장, 외국인투자기업 투자..
농촌여성 전문기능교육 바리스타 과..
‘영유아 야간진료센터’이용도 높..
최신뉴스
주 시장 선거 캠프 출신 ‘보은성 ..  
경주시, ‘2019 소비자추천 1위 브..  
주낙영 시장, 외국인투자기업 투자..  
경주벚꽃축제 역대 최다 인파 대성..  
경주풍력발전소 ESS 운영실태 점검  
경주시, 도시재생 공모사업 주민공..  
주낙영 시장, 국가안전대진단 재해..  
법륜스님 초청법회 열려  
경주시, ‘제15차 세계유산도시 세..  
안강읍 농촌중심활성화 사업선정 ..  
경주시의회 상임위 간담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임배근 위원장, 구미..  
농촌체험휴양마을에 경주 하범곡 ..  
시의회 문화행정위, 우수지자체 벤..  
‘영유아 야간진료센터’이용도 높..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