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3:53: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생활·건강
전체기사
뉴스 > 생활·건강
국내 항생제 사용 과다…“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녜요”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20일(금) 15:26
ⓒ 황성신문
매년 11월 셋째 주는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 주간’이다.
항생제 내성으로 공중보건이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예고되자, 세계보건기구(WHO)가 항생제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자 이 같은 날을 지정했다.
질병관리청은 이 날을 맞아, 16일 항생제 내성을 극복하기 위한 예방 수칙 및 실천 사항을 소개했다.
국내에서 인체에 사용하는 항생제 사용량(DDD/1천명/일)은 29.8로, OECD 25개국 평균인 18.6보다 높다.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인식 개선이 필요한 상황.
질병청에 따르면 국내에서 부적절한 항생제 처방은 27.7% 수준으로, 항생제가 필요 없는 감기 환자(급성상기도감염)에서 특히 항생제 처방이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결과에 의하면 2019년 기준 감기에서 38.3%의 부적절한 항생제 처방이 있었다.
또한, 질병청이 지난해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인식 조사에 의하면, ‘항생제가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답변이 40.2%, ‘감기 진료를 받을 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다’는 응답이 13.8%였다.
즉, 항생제의 불필요한 처방과 복용 오·남용이 우려되는 상황. 이로 인해 질병관리청은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다’라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항생제는 △의사가 처방한 경우에만 복용하기 △처방받은 용법과 기간을 지켜 복용하기 △남겨둔 항생제를 증상이 비슷하다고 임의로 먹지 않기 △다른 사람과 나눠먹지 않기 △개인위생을 청결히 하고 예방접종으로 세균질환 사전에 예방하기 등을 지켜 복용해야 내성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항생제를 많이 복용한다고 해서 감기가 빨리 낫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필요 이상의 항생제가 체내에 쌓이면 내성균이 생겨 위급할 때 치료 효과를 볼 수 없다. 현재 항생제 사용 추세대로 라면, 2050년 항생제에 내성이 생긴 슈퍼박테리아로 매년 전 세계 1000만 명이 사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국민의 인식 제고와 보건의료 전문가들의 지침에 따른 처방, 내성 추이 모니터링 등이 꾸준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 시내버스운행 전면 정지되나....
“청년들이여 창업의 꿈을 가져라”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강동면 ‘형산강 역사문화관..
경주시,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발..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재난 예·경보시설 현대화 ..
국내 문화재人들의 축제, 2020 국제..
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
경주, ‘2022 제4회 대한민국 사회..
최신뉴스
경주시 내년예산 1조4천895억 원 ..  
경주 시내버스운행 전면 정지되나...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  
경주, ‘2022 제4회 대한민국 사회..  
국내 문화재人들의 축제, 2020 국..  
경주시,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 ..  
경주시 공무원, 물분야 기술사 3관..  
경주시, 재난 예·경보시설 현대화..  
경주시 강동면 ‘형산강 역사문화..  
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  
경주시 농산물가공센터 개소식 열..  
경주시, LH와 고령자 복지주택 건..  
서면 지역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  
“청년들이여 창업의 꿈을 가져라..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