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4 오후 03:17: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
전체기사
사회일반
복지
기획
종교
뉴스 > 사회
‘영유아 야간진료센터’이용도 높다
3월 한 달간 350여 명 진료… 경주 찾은 관광객도 21.3% 진료
박노봉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월) 16:05
ⓒ 황성신문
민선 7기 주낙영 경주시장의 공약사업인 ‘영유아 야간진료센터’가 3월 한 달 동안 외래환자 338명, 입원환자 14명을 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일과 주말, 공휴일 진료도 각각 133명, 205명으로 집계돼 성공적인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는 주낙영 시장의 공약으로 지난 3월 1일부터 진료를 시작했으며, 한 달 만에 이 같은 성과를 얻어 시민들의 칭찬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영유아 야간진료센터는 경주시민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인근도시 주민들의 이용도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원환자들의 거주지별로 보면 경주시 266명으로 78.7%, 포항·울산 및 기타지역이 72명으로 21.3%로 나타나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진료센터 방문 비중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부터 전국 중소도시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지방병원 근무기피, 저출산과 저수가로 인한 경영의 어려움으로 지방의료기관이 소아응급실 운영을 중단해 왔으며, 경주지역 유일한 종합병원인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또한 2016년 6월부터 야간 소아응급환자 진료가 중단돼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따라 주낙영 시장은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 설치 및 소아전문 의료기관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해 동국대학교 경주병원과 협약을 맺고, 소아응급환자를 골든타임 내 적절한 응급처치 및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전문 의료인 12명의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등 지난 3월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경주시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 영유아 전문 응급센터 부재로 일반 응급실을 찾았다가 소아 전문의나 시설이 없어 치료 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른 경험을 한 부모들이 적지 않다”며 “영유아 환자는 성인과 다른 의학적 특성으로 전문화된 진료체계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영유아를 위한 의료장비를 갖추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경주시는 영유아 응급의료 환경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에 앞장서서 시민들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건강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노봉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해-헬싱키 직항노선 개설 된다
비리와 구설수 오른 자는 승진인사..
경주대-서라벌대 통합?…서라벌대 ..
경주시, 6급 팀장급 이상 공무원 청..
주낙영 시장, 화랑마을 가상현실 체..
경주시, 2020년 국비확보 ‘기재부 ..
매월 둘째주 토요일 벼룩장터 가는 ..
전국중학야구선수권대회 경주서 열..
이런 자들은 4급 승진에서 철저히 ..
경주시 ‘온라인 시민청원’창구 개..
최신뉴스
비리와 구설수 오른 자는 승진인사..  
경주시 진정한 ‘시민 섬김’보여..  
‘대한민국 테마여행’추진 활성화  
경주시 물 정화기술… 베트남 水 ..  
경주시, 원전 후기 전략산업 육성 ..  
경주시, 청년고용 우수기업 적극 ..  
경주시, 6급 팀장급 이상 공무원 ..  
‘콩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하세요..  
경주서 아시아 환태평양 라크로스 ..  
HICO·문화뱅크, ‘경주윈터페어’..  
“포스코 용광로 불꽃 꺼져서는 안..  
김진현 문화엑스포 신임 사무처장 ..  
김태호 사격부 감독 국대 감독 선..  
폭염대비 오아시스 조성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이상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