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6 오후 02:38: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인사말
윤리강령
윤리실천요강
편집규약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HOME > 편집규약
皇城新聞 편집규약
皇城新聞(주)(이하 ‘회사’라 칭함)와 皇城新聞 편집국총회(이하 ‘총회’라 칭함.)는 언론의 바른길을 지키고, 내·외부의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운 독립 언론으로서의 정체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이 규약을 제정한다.

제1조(권한)
이 규약은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제2조(편집방향)
皇城新聞은 민주적 경영과 정론직필과 공정 보도를 통해 권력을 감시하고,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옹호하며, 지역 주민들의 생생한 삶을 기록하는 등 지역 언론의 사명을 다하고자 노력한다.

제3조(편집권 독립)
1. 皇城新聞의 편집권은 기자들이 공유하며 최종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에게 있다.
2. 편집국장은 편집권 행사에 기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3. 회사는 경영과 편집의 분리원칙에 따라 어떠한 이유로도 편집권을 침해할 수 없다.
4. 편집국총회 운영규칙은 별도로 정한다.

제4조(편집국장)
1. 편집국장은 편집국총회에서 선출하며 전원출석에 과반수 득표로 직접선출하며 이를 회사에 통보한다.
2. 회사는 편집국장의 선출 후 10일 이내에 편집국장을 확정 임명하고, 편집국장으로 선출된 자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는 편집국총회에 재선거를 요구할 수 있다.
3. 회사의 재선거 요구가 있는 경우 편집국총회는 10일 이내에 재선거를 실시하 여야 하며, 편집국원 전원출석에 2/3찬성으로 재선거를 통해 선출된 자에 대하 여 회사는 편집국장으로 확정 임명하여야 한다.
4. 편집국장의 임기는 3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5. 편집국장의 임기는 보장된다. 단 임기 중이라도 편집국총회 2/3찬성으로 회사에 편집국장의 해임을 요구할 수 있으며 해임이 결정되면 편집국총회는 10일 이내에 새로운 편집국장을 선출하여야 한다.
6. 편집국장의 임기 중 해임 등 유고로 인하여 공석이 된 경우 취재부장이 편집국장의 권한을 대행하며, 새로 선출된 편집국장의 임기는 전임자의 잔여 임기 기간으로 한다.

제5조(편집국 인사)
편집국원에 대한 인사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대표이사가 이를 시행한다.

제6조(의사결정)
1.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주요의사결정에 반드시 국원의 의견을 반영하여야 한다.
2. 편집국원은 각종 보도 방향과 의제설정에 대해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하여야 하며, 편집국장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
3. 편집국장은 기자윤리강령 및 실천요강 등과 관련된 편집국의 현안에 대해 편집국원과 협의한다.
4.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민주적 의사결정 원칙을 보호하고 준수하여야 하며 이를 위반한 경우 해임사유가 된다.

제7조(양심보호)
1.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 보도할 자유가 있다.
2.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왜곡·은폐는 물론 특정세력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는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의무가 있다.

제8조(독자위원회)
皇城新聞은 독자위원회에서 지적한 내용을 적극 수용하며 지면을 통해 이를 공개한다.

제9조(시민기자)
1. 皇城新聞은 중장년, 학생, 주부, 시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시민기자단을 둘 수 있으며, 편집국총회의 제청에 따라 대표이사가 임명한다.
2. 시민기자의 취재활동을 통해 작성된 기사는 편집국을 거쳐 지면에 게재된다.
3. 취재계획부터 취재활동, 기사작성까지 편집국에 도움을 받을 수 있으나, 기본적으로 모든 활동은 자율적으로 이루어진다.
4. 편집국을 거쳐 지면에 게재된 시민기자의 기사에 대한 모든 권한과 책임은 皇城新聞(주)에 있다.

제10조(효력)
이 규약은 회사대표와 편집국장, 그리고 편집국원 전원이 서명함으로써 효력이 발생한다.

(제정 2022년 1월 3일)

실시간 많이본 뉴스  
덕동(德洞)마을은 거의가 덕동댐에 수몰(水沒)되었다.(5)..
주낙영 시장, APEC 정상회의 만반의 준비하라···특별지시..
■ 인터뷰 - 이동협 경주시의회 의장..
동국대 WISE캠퍼스, 탄소중립 실천 프로그램 진행동국대 진..
경주시의회 ‘출산·양육정책 연구모임’ 중간보고회 가져..
천군소하천 침수 예방 정비사업 이달 말 완공..
경북도문화관광공사, APEC TF팀 발족..
최무현 교수 제3대 경주시 총괄건축가 위촉..
경주안전체험관, 가스 안전교육 협약..
도시가스 보조금 확대에 나선 경주시..
인사말 윤리강령 윤리실천요강 편집규약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 최남억 / 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