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18 오후 04:53: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독자기고
전체기사
오피니언 > 독자기고 최종편집 : 2019-02-18 오후 04:22:08 |
출력 :
[독자기고]미세먼지
올겨울은 한파 대신 흐린 날씨처럼 부옇게 하늘을 덮는 미세먼지가 유난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 주의보 속에 매일 바깥출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2월 18일
[독자기고]사냥은 사람 마음을 미치게 한다
[삼국사기]에 김후직은 지증왕의 증손자로, 진평대왕을 섬겨 이찬이 되고 병부령에 임명되었다. 대왕이 자못 사냥을 좋아함으로 김후직이 사냥을 그만둘 것을 아래와 같이 ..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2월 18일
[독자기고]석굴암을 통해본 가깝고도 먼나라
일제강점기를 전후한 시기부터 경주에 소재한 많은 문화재는 일본인들의 주도하에 문화재가 도난당하거나 변형되기도 하였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문화유산에 대한 찬사 또한..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2월 07일
[독자기고]숨은 비상구 아파트 경량칸막이
아파트 화재는 연소 확대 시 위층 또는 옆집으로 번질 가능성이 커 입주민들의 화재대처능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으나 대부분 남의 일처 럼 여기기 십상이다.  2018..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2월 07일
[독자기고]자연유산의 보호와 활용
유 네 스 코(UNESCO)는 인류가 지닌 문화재를 유산 개념으로 인식하여 1972년 “세계문화 및 자연유산 보호에 관한 협약” 을 체결하면서 이를 ‘문화유산’, ‘자연유산’..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1월 28일
[독자기고]만약, 김일손의 사초가 실리지 않으면
연산군은 어머니 폐비 윤씨의 불행한 죽음이 없었다면 비범하기까지는 못해도 평범한 군주는 되었을지 모른다. 그가 즉위초에 전국의 모든 도(道)에 어사를 파견하여 지방..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1월 28일
[독자기고]기녀, 유난곡여사를 기리며
난 곡 여 사(1861~1940)는1 8 8 0 년 대 부 터1920년대까지 약40여년 경주지역에서 활동한 이름난 기녀(妓女)였다. 그녀는 배우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가르침을 베풀고 싶었..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1월 21일
[독자기고]‘소방차 길 터주기’작은 배려에서 시작 됩니다
골든타임이란 화재나 응급 환자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존율을 높일 수있는 초기 재난대응 목표시간을 뜻하는말로 소방에서는 ‘5분’이내에 재난현장에 도착하는 것..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1월 21일
[독자기고]우리나라 전통조경 문화
태고로부터 인류는 본능적으로 생활환경을 보다 살기 좋고 아름다운 것으로 꾸미고자 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오늘날 우리는 예나 다름없이 쾌적한 생활환경과 아름다..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1월 14일
[독자기고]임은 한 송이 붉게 핀 복숭아꽃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오랜 기간 염원하였던 홍도 최계옥님의 추모비를 세우게 되었습니다. 홍도(紅桃)라 하면 일제강점기 민족의 울분을 달래주던 ‘홍도야 우지마라 오빠가 있다..
황성신문 기자 : 2019년 01월 14일
[독자기고]묘정의 구술에서 배워야 할 따뜻한 베품
[ 삼 국 유 사 ] 에원성왕(元聖王)이하루는 황룡사의중 지해(智海)를 궁궐로 모셔와 50일 동안 화엄경을 독경하게 하였다.  이때 지해를 모시던 상좌 중 묘정(妙正)..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31일
[독자기고]‘소방차 길 터주기’작은 배려에서 시작 됩니다
골든타임이란 화재나 응급 환자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존율을 높일 수있는 초기 재난대응 목표시간을 뜻하는 말로 소방에서는 ‘5분’ 이내에 재난현장에 도착하는 ..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31일
[독자기고]새로운 역사문화 유산 - 우물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수 요건인 물은 비를 통하여 강, 계곡, 호수 등 자연에서 지속적으로 얻는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렇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물을 공급받을 수..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4일
[독자기고]나를 위한 묘지명과 나를 위한 소개서
우리는 살아가면 서 자신을 소개해야 할 경우와 타인으로부터 추천을 받아야 하는 경우 어떻게 소개할지 어떻게 추전을 받을지 여러생각을 하게 된다.  그것이 자신..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4일
[독자기고]솔거의 노송도가 있던, 아름다운 경주
법정 스님의 [무소유] 첫 페이지에 ‘가을이면 불쑥불쑥 찾아 나서는 경주, 신라 천년의 꿈이 서린 서라벌, 초행길에도 낯이 설지 않은 그러한 고장이 경주다. 어디를 가나..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17일
[독자기고]이순신 장군에게 배우는 청렴
이순신 장군은 아시아 동북해를 제패한 바다의 신이라 불리는 동시에 조선의 대표적인 청렴한 인물로 유명하다. 이순신은 “장군으로 세상에 태어나 나라에 쓰인다면 죽기..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17일
[독자기고]스몸비(smombie)족(族)
현대사회는 신조어(新造語)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몸비(smombie)족(族)’이라는 새로운 말이 등장한 지도 오래 되었다. ‘스몸비족’이란 ‘스..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10일
[독자기고]공동주택 자동차전용구역, 우리가 지킵시다
사람이 생활하는데 필요한 불은 생활을 윤택하게 하는 중요한 것이지만 이것을 사용하는 것에 있어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우리는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음을 항상 기억해..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10일
[독자기고]왕의 노력은 헛수고로 끝나고 말았다
신라 35대 경덕왕(景德王)은 효성 왕 ( 孝成王) 의동생으로, 효성왕에 게 아들이 없어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그래서인지 그는 자신의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기를 간절..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03일
[독자기고]B와 D사이, C의 기로
인생은 B와 D 사이의 C다. 사르트르의 명언이다.태어나서(Birth) 죽을 때까지(Death) 선택(Choice)의 연속인 인생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Choice, 선택은 뗄레야 뗄 수 없는 ..
황성신문 기자 : 2018년 12월 03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계청년허브센터’건축설계 디자..
언론사 행사·축제에 경주시 보조금..
경주시 공시지가 6.51% 상승
주낙영 시장, 국비 확보에 ‘바쁘다..
경북형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 6..
경주시는 언론사 눈치를 보지마라
경주 감포항 방파제 등대.
내남면 표지석 건립
경주시, 납세자 권익보호 한다
최신뉴스
 
경주 감포항 방파제 등대.  
언론사 행사·축제에 경주시 보조..  
주낙영 시장, 국비 확보에 ‘바쁘..  
경주시 공시지가 6.51% 상승  
경주시,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신..  
예산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동양피엔에프㈜ 경주공장 준공  
경주시, 납세자 권익보호 한다  
노기경 월성 본부장, 자매마을 순..  
市, 체리명인 초청 교육  
평생학습 정규강좌 수강생 모집  
제239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개회  
행안부, 재해예방과 정책공유 워크..  
관·학 협력 통해 지역 활성화 도..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