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4 오후 04:06: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
전체기사
사회일반
복지
기획
종교
뉴스 > 사회
금령총에서 말 모양 토기 출토
10월 8일 현장공개
백순혜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월) 15:24
ⓒ 황성신문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8일 경주 금령총 2차 재발굴조사 성과를 일반에 공개한다. 지난 4월부터 속개한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차 조사에서 확인한 호석의 전모를 밝히는데 집중, 기존에 지하식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 積石木槨墓)으로 알려진 금령총의 구조가 지상식임이 밝혀졌다. 또 금령총의 규모도 더 커졌다.
금령총은 일제강점기(1924년) 당시 이미 일부 훼손된 봉토와 적석부를 걷어내고 매장주체부만 조사해 호석은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해 1차 조사에서 평면상 존재가 확인됐으며, 이번 조사로 그 전모가 드러났다. 호석은 기반층 위에 바로 설치했으며, 2단 구조에 너비 약 1.3~1.5m, 높이 약 1.6m 규모다. 이를 기준으로 금령총의 직경은 종래에 알려진 크기보다 8m 가량이 더 큰 28m 내외로 볼 수 있으며, 지상식 적석목곽묘 구조일 가능성이 높다.
한편, 호석 바깥으로는 약 40cm 두께의 정지층이 확인되는데 흙을 다진 뒤 잔자갈을 깔았으며, 그 주변에서 30여 개체에 달하는 제사용 토기들이 수습 됐다.
제사용 토기 안팎에서는 동물뼈(말, 소, 기타 포유류 등)를 비롯해 각종 패각류(굴, 고동, 조개류)와 뚜껑접시(개배 蓋杯), 토제방울, 유리구슬, 쇠스랑 등이 확인됐으며, 특히 말모양 토기(마형토기 馬形土器) 1점이 출토돼 주목된다.
말모양 토기는 높이 56㎝로 지금까지 확인된 것 중 가장 크며, 일제강점기에 수습된 국보 제91호 기마인물형토기와 제작 기법이 거의 동일하다. 다만, 입을 벌리고 혀를 내밀고 있는 모습이나 얼굴과 턱·목·발굽 등 각 부위를 정밀하게 표현한 점, 실제 말의 비율에 가깝게 제작된 점 등은 차이를 보인다. 현재는 머리와 앞다리 쪽만 확인되는데, 등과 배 부분이 깔끔하게 절단된 듯 한 흔적이 보여 의도적으로 깨뜨려 넣은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봉토와 호석을 갖춘 옹관묘(127-1호)를 비롯해 적석목곽묘 2기(127-2호, 127-3호), 소형 분묘(127-4호) 1기 등 기존에 알려지지 않았던 무덤 4기가 새로 발견됐다.
그동안 왕실 묘역으로 알려진 대릉원 일대는 중심 고분 주변으로 소형분들이 다수 확인되는 쪽샘지구와는 양상이 다를 것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이번 조사로 마립간기 지배계층의 묘역 공간 구획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 필요하게 됐다.
마지막으로 고분 주변의 층위 양상을 파악한 결과, 현재 지면보다 약 2m 아래에서 5~6세기 신라 문화층이 확인돼 주변 경관이 현재와는 크게 달랐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향후 식리총을 비롯한 노동동 고분군 일대에 대한 조사 및 복원·정비에 있어 반드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할 수 있다.
호석과 그 주변에 대한 이번 조사는 예상을 뛰어 넘는 성과를 거두었다. 내년 3차 조사에서 매장주체부까지 확인하면 금령총의 전체 구조 및 축조기법이 명확하게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
백순혜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주 시장, 태풍 피해현장 방문
50사단 경주대대, 태풍피해농가 돕..
지역정가 관계자들, “지역정치권 ..
국토부 및 산하기관 정보보안 관리..
건천읍민체육대회 개최
기관지 천식
비 김석기 의원 연합전선 구축되나
금령총에서 말 모양 토기 출토
동국대경주캠, 형산강 보호 캠페인
보건소, ‘토닥토닥 함께 걸어요’
최신뉴스
‘북천 고향의 강’낙차보와 가동..  
관급자재 구매방식 변경 예산절감  
시민주도 신라문화제 인기 만점  
이효재 한복디자이너, 경주엑스포 ..  
태풍으로 붕괴된 외동읍 우박교 가..  
사회적기업, 신라문화제서 제품홍..  
경주소방, 울진 수해복구 지원  
세계인들 경주에 다 모여라  
KTX 등 철도시설, 중증환자 위한 ..  
경주시, 제41회 통일서원제 봉행  
“조국 파면하고 문재인 심판하자..  
2019 한옥문화박람회 개최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 경주소방 ..  
市, 귀농귀촌 전국최고도시 만든다  
세금 문제는 마을세무사를 찾으세..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