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3:53: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칼럼
전체기사
뉴스 > 칼럼
경주시 공무원이 당당해야 한다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3일(금) 15:48

↑↑ 편집국장 김치억
ⓒ 황성신문
공무원이 당당한 경주시가 돼야 한다.

경주시 공무원들은 왜 기자 앞에서 작아지는 것일까.

퇴근 후 모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는 기회가 있었다. 물론 동료 기자와 함께.

동료 기자는 경주에서 잔뼈가 굵은 지역 출신으로 당연히 인맥에 있어 마당발로 통한다.

본인은 경주에 온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동료 기자처럼 아직은 넓고 깊은 인맥이 없는 게 사실이다.

한참 후 다른 자리에 있던 공무원으로 보이는 사람이 우리 자리를 찾았다.

같은 일행인 공무원들이 차례로 깍듯이 인사를 하고 술도 권한다.

서로 알고 지내며 정을 내는 모습은 물론 아름다운 모습이지만 기자를 대하는 공무원의 지나친 저 자세는 본인이 생각해도 낯 간지러울 정도다.

무엇이 기자를 대하는 공무원이 저렇게 저 자세를 취하도록 하는 것일까.

당당하지 못함이 연출해 낸 장면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문득 든다.

자신의 업무에 당당하지 못하기에 기자가 두려운 것인가.

기자는 권력자가 아니다. 사실에 근거해 기사를 쓰고 공직사회의 질못된 부분을 지적하고 시정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초년 기자시절 본인은 선배로부터 기자의 직업에 대해 공무원을 일하게 하는 직업이 기자직업이다란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사실 언론은 행정을 감시하고 또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며 기사화해 이를 시정토록 하는 취재 활동을 한다.

그것이 기자의 순 기능이라면 공무원이 기자에게 쩔쩔 맬 이유가 없다.

대다수 공무원은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공복으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행정 업무를 하다보면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고 또한 공무원도 사람이라 실수도 할 수 있다.

문제는 잘못되거나 실수한 부분에 대해 무마하고 감추려고 하기 보다는 이를 인정하고 시정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기자는 기자로써 역할이 있고, 공무원은 공무원으로써 자신의 할 일이 분명히 존재한다.

공무원의 지나친 저 자세는 스스로 자신을 작게 만들고 스스로 당당하지 못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아닐까 감히 생각해 본다.

기자와 공무원 간 동등한 지위에서 지역에 함께 살며 정을 내고 사는 것은 당연하다.

공무원으로써 당당하게, 또 자부심으로 공직생활을 해 줄 것을 감히 조언한다.

공무원의 지나친 저 자세의 모습을 이제는 어느 장소에서도 볼 수 없기를 기대해 본다.

공무원이 당당해야 대한민국이 당당하다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두고 공직생활에 전념해 줄 것을 당부하고 싶다.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 시내버스운행 전면 정지되나....
“청년들이여 창업의 꿈을 가져라”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강동면 ‘형산강 역사문화관..
경주시,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발..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재난 예·경보시설 현대화 ..
국내 문화재人들의 축제, 2020 국제..
경주, ‘2022 제4회 대한민국 사회..
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
최신뉴스
경주시 내년예산 1조4천895억 원 ..  
경주 시내버스운행 전면 정지되나...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  
경주, ‘2022 제4회 대한민국 사회..  
국내 문화재人들의 축제, 2020 국..  
경주시,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 ..  
경주시 공무원, 물분야 기술사 3관..  
경주시, 재난 예·경보시설 현대화..  
경주시 강동면 ‘형산강 역사문화..  
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  
경주시 농산물가공센터 개소식 열..  
경주시, LH와 고령자 복지주택 건..  
서면 지역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  
“청년들이여 창업의 꿈을 가져라..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