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2:29: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
전체기사
뉴스 > 사설
지역 언론사들은 ‘택도’아닌 행사로 보조금 도둑질 하지마라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11일(월) 14:58

 

경주시가 지역 언론사에 지원하는 각종행사 보조금을 재검토 하거나 축소,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시민들로부터 나오고 있다. 또 지역 언론의 눈치를 보며 보조금을 지원하는 경주시나, 언론이라는 이름으로 자치단체에 보조금 지원을 종용하는 행위는 서로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도 따른다. 우선 경주시가 경주에 본사를 둔 언론사 각종 행사에 지원하는 보조금은 연간 10억 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구경북 지역의 언론사 전체를 봤을 때 연간 수십억 원의 시민혈세가 보조금이라는 명분으로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민선 자치단체장은 지역 언론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서는 덕 될 것이 없다고 이해를 하드라도 보조금 퍼주기는 지나치다는 비판이 따르고 있다. 특히 각종 행사 보조금으로 언론사를 운영하는 것이 아닐 진데 보조금 빼 먹기에 혈안이 된 지역 언로사도 자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민선 자치단체장이 언론과의 관계는 악어와 악어새 같은 공생 관계에 있으며, 단체장은 지역 언론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가 없다.

 

언론도 민선 자치단체장이라는 약점을 이용해 협박단체 비슷한 압력으로 을의 위치에 있는 단체장을 상대로 행사 보조금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언론의 사명은 정론직필이다.

그러나 지역 언론사들은 정론직필이라는 언론의 본분은 망각하고, 어느 때부턴가 자치단체장을 상대로 한 공갈협박 기관으로 변모하고 있다. 언론이 자치단체와 짜웅을 통해 살을 찌우기 시작하면 언론과 자치단체가 같이 공멸하게 된다. 자치단체도 언론의 눈치를 보며 퍼주기 식 행정을 지향하면 결국 언론에 읍소하는 하수인으로 전락하게 된다. 따라서 경주시도 언론사 행사를 면밀히 검토해 불요불급한 행사는 과감히 짜를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언론에 끌려 다니는 행정에서 탈피해 부당한 요구를 하는 언론사와는 한판 전쟁도 불사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줄 필요도 있다. 언론사도 경주시로부터 수억원의 보조금을 지원 받아 택도아닌 행사로 시민들에게 고통을 줘선 안 된다.

 

또 경주시도 언론사로부터 보조금 정산 서류만 검토할 것이 아니라 보조금 지원에 관한 법률이나 조례에 맞게 쓰여 졌는지를 감사를 통해 확인하고, 부당한 편법이나 불법이 의심되면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해서라도 행사 남발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그 것이 시민을 위한 공복들의 책임이다. 시민혈세가 시민들이 알지 못하는 사이 사이비 언론사들의 살찌우기에 사용돼선 안 된다. 지역 언론사들은 행사의 명칭도 작명가 이상으로 잘 짓는다. 보조금을 빼 먹기 위해 밤새 행사 명칭을 연구하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스님이 고기 맛을 알면 절간에 벼룩도 남아나지 않는다고 했다. 언론이 공짜 돈 맛을 알게 되면 자치단체의 곳간은 텅텅 비게 된다. 또 그 언론사도 그 순간부터 사이비 언론으로 전락한다. 공식적으로 의뢰되는 광고와 사주의 능력으로 언론사를 경영할 능력이 없으면 보따리 싸고 집에 가서 애나보고 있으면 되지 왜 시민혈세를 행사라는 명분으로 쌈짓돈 쓰듯 써댄단 말인가.

 

자성해야 한다. 정작 그들 언론이 경주지역 발전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를 생각해야 한다. 담을 넘어 남의 물건을 훔쳐야만 도둑이 아니다.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020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
주낙영 경주시장, 민선7기 출범 2주..
경주시의회, 8대 후반기 의장 서호..
경주 방폐장, 스마트 처분시설 구축..
배진석 의원,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fd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 ‘미술관 속..
경주시 물 정화기술 세계로 세계로
잊혀져 가는 이름 경주의 장승배기..
고담스님, 동국대경주캠에 발전기금..
최신뉴스
자유업 ATV4륜 차 제재방법 강구돼..  
경주시 물 정화기술 세계로 세계로  
‘그린플러그드 경주’ 9월 12~13..  
경주시, 행불 체납 차량 고통받는 ..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주민설명회  
화랑마을 56일간 휴일 없이 운영한..  
‘경주맛자랑’ 홈페이지 스마트 ..  
제8대 경주시의회 원구성 마무리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  
김석기 국회의원, ‘원자력안전법 ..  
배진석 의원,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시민사회단체, 최숙현 사건 경주시..  
경주소방서, 승진·전입 임용장 수..  
경주시체육회, 운동 처방사 안씨 ..  
경주署 외동 농협, 보이스피싱 예..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