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5 오후 04:14: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경주시, 소식재배&무복토 육묘 시작
신농법 모내기로 농가에 큰 관심 끌어
박노봉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3일(월) 16:03
ⓒ 황성신문
경주시는 지난 3일 정영기(충효동)씨 논에 올해 처음으로 소식재배를 시작했다. 정영기 씨는 최근 농업기술센터로부터 벼농사의 노동력과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소식재배법’과 ‘무복토 못자리’의 기술 지도를 받았다.
소식재배는 관행보다 넓은 간격으로 모를 심어 포기수를 30%가량 줄임으로써 빛과 바람이 잘 들어와 새끼치기(분얼)가 활발해져 수확량이 유지되는 농법이다.
또 한 포기당 들어가는 본수도 7여 본에서 4본정도로 줄어들고 육묘상자를 만들 때 들어가는 볍씨양은 130g에서 300g으로 늘어난다. 육묘상자에 볍씨를 많이 담고 논에는 모를 적게 심어 육묘상자 수를 3분의 1정도로 줄일 수 있어 요즘 일손이 부족한 농가들에게 큰 관심을 끌고 있는 농법이다.
정영기 씨는 지난 1월 농업기술센터에서 교육받은 ‘무복토 육묘법’도 접목시켰다. 무복토 육묘법은 기존 파종 방법과 같이 육묘상자에 상토를 담고 볍씨를 파종하는 과정까지는 동일하나, 볍씨 위로 복토를 하지 않는 농법으로 상자 무게가 1kg 정도 가벼워져 육체적인 부담이 경감되고 육묘상자 내 습기가 줄면서 입고병이나 뜸모 발생도 줄일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앞으로는 상자 쌓기를 하지 않고 바로 논에 치상하는 기술을 보완 정립해 농가에 기술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최정화 소장은 “지난해부터 벼 수매현장과 2019년 새해농업인실용교육을 통해 소식재배와 무복토 육묘법을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 무복토 육묘법에 도전한 농가수는 73호 정도이고, 총 20만 상자 중 93%는 육묘 성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노봉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투자는 신경주역세권 개발지역에
A중학교, 14명이 1명에게 언어폭력
외동읍 발전협의회, 사랑의 집수리
제32회 경주시 농업경영인대회 개최
김창래 현곡면장, 경로당 방문 부임..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간담회
경주 옥산서원, 유네스코 세계문화..
이윤호 보덕동장 경로당 부임 인사
황오지구 주민협의체 교육 수료식
신월성 2호기, 제3차계획예방정비 ..
최신뉴스
외동읍 발전협의회, 사랑의 집수리  
신월성 2호기, 제3차계획예방정비 ..  
경주 옥산서원, 유네스코 세계문화..  
경주시,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개..  
경주시,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A중학교, 14명이 1명에게 언어폭력  
日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경주방문  
경주시, 주민공동체 공모사업 공고  
경상북도 외국인근로자 축구대회 ..  
경주시, 업무 분리로 세정업무 ‘..  
문무대왕해양포럼·전국산악자전거..  
경주엑스포 ‘네잎클로버를 찾아라..  
경주시, 농어촌민박협회 회장단 간..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간담회  
경북문화공사, 日특수목적 관광단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