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0 오후 04:23: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경주시, 소식재배&무복토 육묘 시작
신농법 모내기로 농가에 큰 관심 끌어
박노봉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3일(월) 16:03
ⓒ 황성신문
경주시는 지난 3일 정영기(충효동)씨 논에 올해 처음으로 소식재배를 시작했다. 정영기 씨는 최근 농업기술센터로부터 벼농사의 노동력과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소식재배법’과 ‘무복토 못자리’의 기술 지도를 받았다.
소식재배는 관행보다 넓은 간격으로 모를 심어 포기수를 30%가량 줄임으로써 빛과 바람이 잘 들어와 새끼치기(분얼)가 활발해져 수확량이 유지되는 농법이다.
또 한 포기당 들어가는 본수도 7여 본에서 4본정도로 줄어들고 육묘상자를 만들 때 들어가는 볍씨양은 130g에서 300g으로 늘어난다. 육묘상자에 볍씨를 많이 담고 논에는 모를 적게 심어 육묘상자 수를 3분의 1정도로 줄일 수 있어 요즘 일손이 부족한 농가들에게 큰 관심을 끌고 있는 농법이다.
정영기 씨는 지난 1월 농업기술센터에서 교육받은 ‘무복토 육묘법’도 접목시켰다. 무복토 육묘법은 기존 파종 방법과 같이 육묘상자에 상토를 담고 볍씨를 파종하는 과정까지는 동일하나, 볍씨 위로 복토를 하지 않는 농법으로 상자 무게가 1kg 정도 가벼워져 육체적인 부담이 경감되고 육묘상자 내 습기가 줄면서 입고병이나 뜸모 발생도 줄일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앞으로는 상자 쌓기를 하지 않고 바로 논에 치상하는 기술을 보완 정립해 농가에 기술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최정화 소장은 “지난해부터 벼 수매현장과 2019년 새해농업인실용교육을 통해 소식재배와 무복토 육묘법을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 무복토 육묘법에 도전한 농가수는 73호 정도이고, 총 20만 상자 중 93%는 육묘 성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노봉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기관지 천식
공무원들의 사고 변화가 지역경제 ..
“졌을 때는 분열했고, 이겼을 때는..
노기경 본부장, 자매결연마을 순회 ..
어르신 맞춤형 스마트폰 활용교육 ..
강변로 도로개설 교통정체 해소한다
경주시, 학교 방사능방재 교육 실시
황성공원, 토지은행 공공토지비축 ..
신라문화원, 탑돌이 봉행 나서
지역경기 부양위해 해외로 눈 돌리..
최신뉴스
경주시 택시요금 12.5% 인상  
경주시 축구종합센터 3순위로 밀려  
경주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업..  
경주시 아름다운 꽃길 4개소 선정  
주낙영 시장, 모내기철 맞아 현장 ..  
경주시, 한우 헬퍼 지원 사업 추진  
경주시, 힐링으로 변화의 에너지 ..  
2019년 상반기 순회 법제교육 실시  
경주서 한일의원연맹 회의 열려  
외동생활체육공원, 9년만에 준공  
중국 난핑시 우호 단 경주 방문  
포항시 초등교(원)장 협의회, 화랑..  
한국당 경주시당원협, 사랑의 산불..  
경주·포항, ‘상생의 물길’ 형산..  
“농기계 보험 들어 안전한 영농하..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