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0 오후 03:34: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日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경주방문
45년 동안 변함없이 키워온 한일 민간교류
박노봉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5일(월) 16:08
ⓒ 황성신문
일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58명(단장: 후지타 키요시 이사장)이 8일부터 12일까지 4박 5일의 일정으로 경주를 비롯해 한국을 방문했다.<관련 기사 3면>
치벤학원은 1964년에 설립된 관서지역의 명문사학으로 총 8개 초·중·고등학교 학생 및 교직원이 4천500여명으로 일본 전국고교야구대회인 한신 고시엔(阪神 甲子園)에 진출해 4번이나 우승할 정도로 고교야구 명문으로도 유명 하다.
일본 나라(奈良)와 와카야마(和歌山) 지역의 학생들로 구성된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의 경주 방문은 올해로 45년째 지속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무려 2만 1천여 명의 학생이 경주를 다녀 갔다.
치벤학원의 설립자인 故후지타 테루키요(藤田照清) 초대이사장은 1975년부터 ‘일본의 한국 식민지 통치 35년을 속죄하는 마음’과 ‘일본문화의 원류는 한국(신라와 백제)’이라는 것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기 위해 수학여행단을 꾸려 한국에 보내기 시작했다. 지금은 후지타 키요시(藤田清司) 이사장이 선친의 유지와 교육이념을 이어받아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치벤학원의 나라 고등학교와 나라 칼리지, 와카야마 고등학교에서 53명의 학생과 교사 4명 등 총 58명이 경주를 방문했다. 그 가운데 나라 고등학교와 와카야마 고등학교 학생 8명이 올해 처음으로 경주의 일반 가정집에서 홈스테이를 통해 한일 문화교류 체험을 갖는다.
주낙영 시장은 지난 8일 더케이호텔에서 가진 환영간담회에서 “양국 청소년 간 교류가 많을수록 한·일 양국의 미래는 밝아지고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며, “향후 홈스테이를 비롯해 자매결연, 다양한 문화체험 등으로 치벤학원과 경주 지역 학교 간 교류의 폭을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고 밝 혔다.
이어 그는 “과거 북한미사일 발사 등으로 교류가 중단 위기에 처했을 때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이 수학여행단을 설득하고 희망학생 13명을 모집해 그 명맥을 이을 수 있었다”며, “최근 한·일관계가 심각한 상황 속에서도 방문 학생 수는 오히려 지난해에 비해 3배나 늘었고 첫 홈스테이가 성사됐다”고 말했다.
이에 후지타 키요시(藤田清司) 이사장은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은 내년에도 변함없이 경주를 방문할 것”이라며, “더 많은 수학여행단이 경주를 찾아 지역 학생들과의 교류의 폭을 넓혀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노봉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찬영 신임 경주경찰서장 취임
여준기 전 경주시태권도협회장 체육..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에게 바란다
2020년 신라문화제 콘텐츠 공모
건천읍, 지사보 정기회의 개최
경주시, 설 연휴 환경오염특별단속
경주경찰서, ‘암행순찰차’운용 실..
경주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주낙영 시장, 가축시장 현장 행정
경주농특산물 특별할인전
최신뉴스
여준기 전 경주시태권도협회장 체..  
경주시, 설 명절 ‘청렴주의보 1호..  
경주시, 지난해 예산 57억 원 절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한다  
2020년 신라문화제 콘텐츠 공모  
경주시 물 정화 기술 페루 진출한..  
경주시, 식량대책 지원사업 접수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  
경주시, 설 연휴 쓰레기 관리대책 ..  
경주농특산물 특별할인전  
경북문화관광공, 중국 축구동계단 ..  
보건소, 구강보건사업 실시  
주 시장, 라트비아 국회의장 접견  
주낙영 시장, 가축시장 현장 행정  
경주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