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03 오후 02:02: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천군동 몽리민 주민들, “마을 공동소유인 땅 돌려 달라”
명의신탁 한 땅을 주민동의 없이 매각 주장
이 과정에 무허가 부동산 업자 개입 정황도
주민들, 불법행위 손해배상청구소송 제기
권나형 기자 / skgud244@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9일(월) 15:56
ⓒ 황성신문
ⓒ 황성신문
마을 주민들이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해 공동으로 투자해 건설한 저수지를 일부 마을주민이 저수지 건설에 동참했던 전체 주민들의 합의 없이 매각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불법행위에 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는 등 조용했던 시골마을 민심이 양분되고 있다.
천군동 몽리민 주민들은 경주시 천군동 1343, 1353-13, 산 233-12, 산 233-23 등 7필지를 1974년 공동으로 매수, 불무골 저수지(현재는 매립)를 건설하고 당시 마을의 덕망 있는 대표자 강 모씨를 비롯한 3인이 공동명의로 등기하는 ‘명의신탁’약정을 체결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수 십 년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에 걸쳐 현재 생존해 있는 강 모씨외 이미 고인이 된 2명의 자손들이 불무골 저수지를 약 12억 원에 제3자에게 매매를 했다는 주장이다.
또 이 과정에 무허가 부동산 소개업자가 개입해 문제의 땅을 소개하면서 수 천만 원의 중계수수료를 챙겼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마을 주민들은 당시 농업용수가 없어 농사에 어려움을 겪던 윗대 어른들이 십시일반 돈을 내거나, 형편이 어려운 사람은 곡식과 노동을 제공해 이 땅을 매입, 저수지를 건설해 마을주민 3인에게 명의신탁 약정 체결을 하고 등기를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당시 마을주민들이 거의 다 세상을 떠나고 40여년이 지난 최근, 명의신탁자 후손들이 증여받은 이 땅을 마치 자신들의 소유인 것처럼 약 12억 원에 매매를 했다는 것이다.
이 사실을 확인한 마을주민 후손들이 이 땅은 마을주민 공동소유라고 주장하며 당시 명의신탁 약정서(?)와 증인 등 증거를 수집해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주민들은 땅을 매매한 3인은 자신들이 명의수탁자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 고의로 이 땅을 제3자에게 매매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특히 피해자인 마을주민들은 이 땅을 제2자에게 매매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무허가 부동산 중계업자인 A씨는 문제의 땅이 몽리민 주민들의 공동소유라는 사실을 가장 잘 아는 사람으로서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처럼 중계수수료를 받아 챙기고 불법 중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무허가 중계인 A씨는 “나는 이 땅이 주민들과 권리문제가 얽혀 있는 땅인지 전혀 모르고 땅을 찾는 사람이 있기에 소유주인 강 모씨외 2인에게 소개해 줬을 뿐”이라며 “소개비라기보다는 심부름 값으로 100만 원을 받았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피해자를 주장하는 마을주민들은 부동산 업자 A씨가 수 천 만원의 소개비를 받은 정황을 갖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이 사실이라면 사법당국의 조사가 필요해 보이는 대목이다. 몽리민 주민들은 주민공동소유인 문제의 땅을 특정인 3명이 자신들의 명의를 명분으로 매각한 것은 엄연한 ‘사기행각’이라며 소송과 별개로 각계에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본지는 이 땅을 매매한 강 모씨외 2명에게 사실 확인을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권나형 기자  skgud244@naver.com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김철년 경주시체육회장 불출마 선..  
재야의 종 타종으로 경자년 새해 ..  
경주시, 2020년 청렴실천결의 시무..  
경주시, ‘2020 세계유산 축전’ ..  
주낙영 시장, 충혼탑 참배로 업무..  
농업기술센터 “경사났네, 경사났..  
건설공사 조기발주 행정력 집중  
체납세, 함께 고민한다  
허성욱 가축방역팀장, 지방행정달..  
경주시 새해 달라지는 제도  
엑스포, 지역 관광산업 견인차 역..  
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보급시범사..  
경주지역 수산물과 식수 방사능 안..  
동국대경주캠퍼스 청장 후보자 3인..  
경주농업대학 신입생 모집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