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2:29: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황남동 120호분 발굴 조사 중 ‘금동신발 출토’
신라시대 금동 신발, 허리띠 은판, 금동 말안장 등 쏟아져
김치억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9일(금) 14:08
ⓒ 황성신문
‘경주 황남동 120호분’(조사기관: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발굴조사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각종 말갖춤 장식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돼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주 황남동 120호분’발굴조사는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경주시(시장 주낙영)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이다. 아직 발굴조사가 초기 단계지만 금동 신발 등 출토 유물의 중요성을 고려해 지난달 27일 발굴 현장을 공개했다.
경주 대릉원 일원(사적 제512호) 내에 위치한 황남동 120호분은 일제강점기에 번호가 부여됐으나 민가 조성 등으로 훼손되면서 고분의 존재조차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2018년 5월부터 120호분의 잔존 유무와 범위 등을 파악해 앞으로 진행할 유적 정비 사업에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발굴조사를 시작했으며, 2019년 120호분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120호분의 북쪽에 위치한 120-1호분과 120호분의 남쪽에 위치한 120-2호분을 추가로 확인했다.
발굴조사 결과 120호분 봉분은 양호하게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마사토(화강암이 풍화해 생긴 모래)를 사용해 북서-남동 26.1m, 북동-남서 23.6m 규모로 봉분을 축조했는데, 경주의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 가운데 마사토로 봉분을 축조한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0-1호분과 120-2호분은 120호분의 봉분 일부를 파내고 조성돼 있어 120호분보다 후대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120-1호분에서는 쇠솥과 유리구슬, 토기류가 출토됐으며, 120-2호분의 매장주체부에서는 대체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15일 120-2호분에 묻힌 피장자발치에서 금동 신발(飾履) 한 쌍을 확인했다. 신발은 표면에 ‘T’자 모양의 무늬가 뚫려 있고, 둥근 모양의 금동 달개(瓔珞, 영락)가 달려 있다.
경주 황남대총 남분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금동 신발이 출토된 적이 있으며, 경주의 신라 고분에서 신발이 출토된 것은 1977년 경주 인왕동 고분군 조사 이후 이번이 43년만의 일이다.
지금까지 신라 무덤에서 출토된 신발은 실생활에 사용하던 것이 아니라 죽은 이를 장사 지내어 보내는 의례(葬送 儀禮, 장송 의례)를 위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 피장자의 다리 부분에서는 허리띠 장식에 사용된 은판(銀板)이, 머리 부분에서는 신발에 달린 것처럼 여러 점의 금동 달개가 겉으로 드러나 있는 것도 확인했다. 앞으로의 발굴조사는 이 달개가 머리에 쓰는 관(冠)이나 관 꾸미개(冠飾, 관식)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부장칸에서는 금동 말안장(鞍橋, 안교)과 금동 말띠꾸미개(雲珠, 운주)를 비롯한 각종 말갖춤(馬具, 마구) 장식, 청동 다리미, 쇠솥, 다양한 토기류 등이 출토됐다.
발굴조사단은 앞으로 120-1‧2호분의 조사를 완료한 후 아직 내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120호분의 매장주체부도 본격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며, 120호분은 120-1‧2호분에 비해 봉분의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에 현재까지 출토된 유물보다 위계가 더 높은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기대된다.
황남동 120호분은 발굴조사가 진전되는 상황을 고려해 앞으로도 현장 설명회 등을 통해 꾸준히 조사 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상세한 내용은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선임연구원 김권일, 054-777-3101, 070-4350-4706)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치억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020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
주낙영 경주시장, 민선7기 출범 2주..
경주시의회, 8대 후반기 의장 서호..
경주 방폐장, 스마트 처분시설 구축..
배진석 의원,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fd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 ‘미술관 속..
경주시 물 정화기술 세계로 세계로
잊혀져 가는 이름 경주의 장승배기..
고담스님, 동국대경주캠에 발전기금..
최신뉴스
자유업 ATV4륜 차 제재방법 강구돼..  
경주시 물 정화기술 세계로 세계로  
‘그린플러그드 경주’ 9월 12~13..  
경주시, 행불 체납 차량 고통받는 ..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주민설명회  
화랑마을 56일간 휴일 없이 운영한..  
‘경주맛자랑’ 홈페이지 스마트 ..  
제8대 경주시의회 원구성 마무리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  
김석기 국회의원, ‘원자력안전법 ..  
배진석 의원,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시민사회단체, 최숙현 사건 경주시..  
경주소방서, 승진·전입 임용장 수..  
경주시체육회, 운동 처방사 안씨 ..  
경주署 외동 농협, 보이스피싱 예..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