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3:53: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혈세투입 공영주차장 월주차 전면금지해야…
혈세투입 주차장, 상인회 이익 수단 전락
경주시, “우리가 개입할 일 아니다”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3일(금) 15:50

 

(속보)=본지가 경주시민의 혈세가 투입된 중앙시장 공영주차장의 잘못된 운영행태를 지적(본보 1026일자 1)했지만 개선이 되지 않고 있다.

특히 경주시 관계자는 중앙시장 주차장 파행운영에 관해 경주시가 제재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더욱이 월 주차 문제에 대해선 더욱 관여할 수 없다고 말해 중앙시장 상인회에 시민혈세만 퍼주고 관리와 감독은 전혀 권한이 없다는 것으로 일관하고 있다. 경주시는 전통시장 활성화와 시민들의 전통시장 이용 시 주차난 해소를 위해 지난해 12월 사업비 64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214864대의 차량을 주차 할 수 있도록 노외주차장을 조성했다.

하지만 중앙시장상인회는 평일 빈 주차장을 활용한다는 이유로 총 64대의 주차면수 중 17개 면을 월 주차로 대여하면서 자신들의 잇속을 챙기고 있어 당초 주차장 건립 목적에 정면으로 배치돼 시민들의 비판이 거세게 이어져 왔다.

잘못된 주차장 운영에 대한 본지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월 주차 부분에 대해 12일 현재까지 개선된 것은 없는 것으로 밝혀져 경주시와 중앙시장상인회의 개선의지를 의심케 하고 있다.

중앙시장의 경우 2일과 7, 5일장이 열리고 있는데 장날이면 중앙시장 주변은 거대한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혼잡할 뿐만 아니라 골목마다 불법 주차차량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 실정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중앙시장상인회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부족한 주차 면을 월 주차형태로 임대를 함으로써 불편은 모두 시민의 몫으로 전가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중앙시장 관계자는 평일에는 빈 주차 면이 많아 효율적 주차장 활용을 위해 월 주차를 받고 있다고 애써 변명하고 있지만 2주차장의 경우 다소 주차 면이 여유가 있는 반면 1주차장의 경우에는 평일에도 주차 면이 부족해 진입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있어 중앙시장 관계자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고 있다.

이에 대해 경주시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공설시장 불법에 대해 11개 공설시장을 대상으로 조사반을 편성해 실태조사에 나서는 등 적극적인 개선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월 주차에 대해 제재할 수 있는 방안이 없어 그 실효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중앙시장 월 주차에 대해 현재 17대인 월 주차를 10대 이하로 낮추는 방안에 대해 상인회와 협의를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상인회가 협조하지 않을 경우 강제로 제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난감해 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경주시의 뒷북행정을 지적하고 있다.

주차장 조성 당시 불거진 문제 등에 대해 사전에 계획을 수립하고 예방하는 선제적 관리가 요구되고 있지만 위탁관리라는 형태로 모든 권한을 상인회에 일임함으로써 월 주차라는 관리의 허점이 발생했다는 지적이다.

결국 시민 혈세가 투입된 공영주차장이 상인회의 이익 챙기기의 수단으로 전락한데 대한 비판에 대해 경주시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시장 상인회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경주시의 제안을 받아 들여 월 주차에 대해 조만간 10대 이하로 줄이겠다며 경주시의 제안에 대해 수용의 뜻을 밝히고 있지만 이 또한 주차 대수와 관계없이 혈세가 투입된 공영주차장의 본래 조성 취지와는 거리감이 있어 당초 조성 취지에 맞게 공영주차장의 월 주차를 전면 금지하는 조치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 시내버스운행 전면 정지되나....
“청년들이여 창업의 꿈을 가져라”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강동면 ‘형산강 역사문화관..
경주시,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발..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재난 예·경보시설 현대화 ..
국내 문화재人들의 축제, 2020 국제..
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
경주, ‘2022 제4회 대한민국 사회..
최신뉴스
경주시 내년예산 1조4천895억 원 ..  
경주 시내버스운행 전면 정지되나...  
경주시, 중앙시장공영주차장 관리 ..  
경주시,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 ..  
경주, ‘2022 제4회 대한민국 사회..  
국내 문화재人들의 축제, 2020 국..  
경주시,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 ..  
경주시 공무원, 물분야 기술사 3관..  
경주시, 재난 예·경보시설 현대화..  
경주시 강동면 ‘형산강 역사문화..  
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  
경주시 농산물가공센터 개소식 열..  
경주시, LH와 고령자 복지주택 건..  
서면 지역 도시가스 배관망 구축  
“청년들이여 창업의 꿈을 가져라..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