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7-30 오후 02:58: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옛 경주시장 관사, 시민 소통·교류공간으로 대 변신
공식 입장객만 3천명 방문... ‘작은 결혼식’ 공간으로 ‘인기몰이’
김치억 기자 / 입력 : 2021년 06월 11일(금) 15:01
ⓒ 황성신문
옛 경주시장 관사가 오는 9월 개방 2주년을 맞이하면서 시민 소통·교류 공간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지난 2019년 9월 새롭게 변신한 ‘경주시국제교류문화관’은 1년 9개월 동안 총 125건의 행사가 열려 공식 입장객만 3천명 가까이 방문하는 시민의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특히 작은 결혼식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되면서 실내 공간 뿐 아니라 야외정원도 시민들에게 큰 인기다. 1시간당 1만원의 저렴한 대관료도 시민들이 이곳을 선호하는 또 다른 이유다.
이처럼 매달 행사가 이어지면서 이곳을 이용하려는 시민들도 크게 늘고 있다.
먼저 개장 첫 해인 2019년 9월부터 12월까지 총 25건의 행사가 열려 월 평균 6.25건을 기록했고, 이듬해인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많이 줄었지만 총 71건이 열려 월 평균 5.92건의 행사가 진행됐다.
또 올해는 지난달까지 총 29건으로 월 평균 5.8건의 행사 열려 코로나19 상황에도 옛 경주시장 관사는 시민들에게 여전히 인기몰이 중이다.
시민들의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경주시민을 위한 사랑방 좌담회가 이곳에서 열리는가 하면, 소상공인협동조합 창업교육, 청년창업 간담회, 결혼이주여성 SNS홍보단 발대식, 부울경 재활의학과 전공의 세미나 등이 개최됐다.
심지어 학부모들을 위한 영어모임도 열리면서, 이곳이 과거 자치단체장의 관사였다는 것을 눈치 채지 못할 만큼 변신에 성공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관사를 개방해 시민들의 소통·교류공간으로 조성하면서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은 시민들의 작은 쉼터로 탈바꿈했다”며 “바쁜 현대인들이 편하고 쉽게 이곳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관사 개방의 의미와 가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한편 옛 경주시장 관사는 2018년 주낙영 시장이 민선7기 경주시장으로 선출된 이후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면서 지난 2019년 9월 21일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이라는 명칭으로 일반에 개방됐다.
김치억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시외버스터미널 ‘이전’ 안한..
경주중앙시장, 변화 시도로 제2 전..
'꿈의 원자로 연구' 문무대왕과학연..
중앙시장 ‘젊은 리더가 시장을 변..
경주시, 민노총 불법행위에 미온적 ..
경주, 27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 시..
경주시, 농기계 교육 현장실습 가져
경주시, ‘흥무로 왕벚나무 생육환..
경주시, 황성공원에 ‘맥문동 단지..
경북시장군수협의회, ‘2025 APEC ..
최신뉴스
중앙시장 태양광 설치, 안전성 두..  
경주시, 드론 활용 등 SW융합 신산..  
경주시, 최첨단 미래형 버스정류장..  
경주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 ‘숭..  
경주방폐장, ‘안전성 문제없다’  
경주시 '문화도시' 지정 준비 '잰..  
경주시, 안심식당 운영평가 ‘전국..  
HICO서 ‘코로나 블루’ ‘심리방..  
경주시, 의곡·천포지구 지적재조..  
경주시 노사민정협의회, 실무협의..  
양남면 수렴리 마을회관 ‘커뮤니..  
경주시, 벼 병해충 공동방제 시연..  
경주시,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  
경주시, 지난달 26일 50대 백신 접..  
경주, 백신 맞은 여고생 등 3명 확..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