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17 오후 01:55: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경주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 ‘숭문대’ 명명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계안 채택
김치억 기자 / 입력 : 2021년 07월 30일(금) 14:56
ⓒ 황성신문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신라왕경 복원정비사업의 일환으로 내년 상반기 개관하는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의 이름을 ‘숭문대’로 확정했다.
숭문대(崇文臺)는 학문(文)을 숭상(崇)한다는 의미로, 신라시대 왕실도서를 보관‧관리하고 동궁(東宮)에 대한 교육을 담당하던 관청이다.
또 신라시대 명필(名筆)로 손꼽히는 요극일(姚克一)이 숭문대의 관리였다는 기록을 통해 숭문대가 신라시대를 대표하는 학문 연구 기관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같은 기록은 고대 역사를 기록한 ‘삼국사기’를 통해 확인됐다.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찬란했던 신라 천년의 역사를 널리 알리고 계승하고자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의 이름을 숭문대로 명명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건립 중인 숭문대는 경주시 황남동 407번지 일대에 총 사업비 75억 원(국비70%·지방비30%)을 들여, 연면적 2천370m2, 지상 1층 규모로 시설 내부에는 출토유물 전시관, 세미나실, 수장시설, 연구실 등이 들어선다.
지난 3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숭문대가 교촌마을과 인접한 곳에 들어서는 만큼, 주변 경관을 고려해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계안이 채택됐다.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이 시설이 개관되면 신라왕궁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의 전시와 연구 성과를 공개할 수 있는 ‘신라왕궁 출토유물 전시관’으로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설 운영은 문화재청 산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맡는다.
경주시 관계자는 “장기간 소요가 예상되는 월성 발굴조사에 따른 체계적·전문적 연구 및 출토 유물 수장 시설의 필요는 물론, 출토 유물의 전시 공간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라며, “숭문대가 개관하면 교촌한옥마을과 월정교 주변 경관이 크게 개선돼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치억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대건설이 ‘도심 속의 천국’ 보..
주민협의체, 이번에는 주민들 공동..
주민협의체 위원장은 사퇴하라
아반떼승용차, 전통시장 상가로 돌..
불씨
경주 월성 성벽에서 '20대 여성' 인..
경주시, 거리두기 3단계 10월 3일까..
경주 양성자과학연구단, 체육시설 ..
경주시, 추석 연휴 안정적 수돗물 ..
‘SBS 정글의 법칙’ 응용 이색 미..
최신뉴스
경주시 특별지원금 지급, 참신한 ..  
주낙영 경주시장 전통시장 찾아 민..  
경주 첫 자산 1조 농협 탄생 ‘눈..  
경주시 특별지원금, 시민 10명 중 ..  
경주시의회,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  
‘한국 성씨의 기원을 찾아서’, ..  
제39회 전국 국악대제전 성황리 막..  
경주시, ‘기업투자·지원 종합알..  
경주시, ‘청년주간-청년의 하루’..  
베트남 공무원, 청소년 대상 국제..  
(재)경주시장학회, ‘2021년 경주..  
시민감사관, 태풍 대비 공사 현장 ..  
경주시, 어린이급식소 급식환경 개..  
경주시, 저소득층 생계급여 지원 ..  
중앙시장상인회 쿠폰지급 행사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