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27 오후 04:24: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경주 시내버스 또 승객 생명 살렸다’
기사와 승객 힘 합쳐
심정지 50대 목숨 구해
김치억 기자 / 입력 : 2022년 01월 28일(금) 14:38
↑↑ 시내버스 내에 설치된 CCTV에 당시 위급했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 황성신문
경주에서 달리던 시내버스에서 의식을 잃은 50대 승객이 버스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지는 기적 같은 일이 또 일어났다.
지난해 11월엔 51번 버스기사가 의식과 호흡이 없는 채로 승객이 쓰러지자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했고, 지난달엔 350번 버스기사가 다른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해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 질뻔한 사고를 막았다. 이쯤 되면 경주 시내버스 기사는 모두 응급안전 전문가라고 해도 과언인 아닌 셈.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 12분경 경주시 성건동 중앙시장네거리를 지나 황오동 역전삼거리로 진입하기 위해 신호대기 중이던 70번 버스에서 50대 남성 승객이 의식과 호흡이 없는 채 갑자기 쓰러졌다.
당시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임지헌(29·경주대 외식조리학과 3년) 씨가 곧바로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살폈고, 곧이어 버스기사 우중구(65·새천년미소) 씨가 승객에게 다가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여성 승객은 119에 신고했다.
이들이 응급처치를 시작한 지 1분가량 지나 쓰러졌던 승객이 깊은숨을 내쉬며 의식을 회복했다.
당시 긴박했던 장면은 버스 내 설치된 CCTV에 담겼으며 승객이 쓰러진 뒤 약 15초 만에 심폐소생술이 시작된 것으로 촬영이 되어 있었다. 119도 신고 후 약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버스기사 우중구 씨는 “30년 넘게 버스운전을 해 왔지만 이렇게 위급한 상황에 맞닥뜨리긴 처음이었다”며 “다행히 매월 한 차례씩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잘 대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응급처치를 도운 임지헌 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쓰러진 분이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한편 119 구급대에 인계된 50대 승객은 대구에서 경주를 찾은 방문객으로 건강을 되찾고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치억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누구를 선택하시겠습니까?
경주중고 서울동창회, 동문가족 등..
그 직업을 누가 하라고 하지 않았습..
한영태·주낙영 경주시장 후보, 본..
‘지역일꾼’ 선택 기준은 무엇입니..
칠순기념 문집을 내고
‘경주페이’ 7월1일부터 가맹점 등..
경주시의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
6.1지방선거 경주시장후보 지역 현..
천연기념물 보존 노력해 온 김상동 ..
최신뉴스
#일에 지친 당신, 경북에서 재충전..  
이상윤 경주 참마트 대표, 경북소..  
경북도, 안전경북 365 포럼 본격 ..  
경북도, 우수 소상공 점포 발굴 ‘..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그림·영..  
원숭이 두창, 성병 아냐…그래도 ..  
강력한 자외선… 놓치기 쉬운 건강..  
신장암의 증상? 좋은 음식 Vs 나쁜..  
경주시립도서관, 독서문화프로그램..  
경주시립도서관, ‘지혜학교’ 수..  
경북도서관 아이·가족의 동행 사..  
솔거미술관 자원봉사자 모집  
경주시, 상수도 가압장 일제점검 ..  
문화다시 ‘봉황대 뮤직스퀘어’  
문화재단 ‘하동균&알리 콘서트 LI..  

인사말 윤리강령 윤리실천요강 편집규약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 최남억 / 편집인: 이성주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