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3 오전 09:48: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독자기고
전체기사
뉴스 > 독자기고
부정부패와 고객의 변심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5일(월) 15:02

노란색 구급차를 본 적이 있는가? 소방당국에 따르면 친근한 이미지로 ‘소방119’ 브랜드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119구급차는 빨간색’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노란색과 하얀색으로 색상을 바꿨다고 이유를 밝혔다.

 ‘소방119’의 브랜드 가치는 얼마쯤 될까? 한 기업의 조사에 따르면 대기업 ‘삼성 ’보다 ‘소방119’의 브랜드 가치가 더 높다고 한다. 실제로 그 동안 많은 소방관의 희생과 노력으로 국민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소방119’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며, 실제 도움을 받은 사람도 많을 것이다.

 ‘소방119’는 국민들의 애정과 뜨거운 성원이 빚어낸 ‘브랜드’이며, 그 가치 또한 국민들이 인정해준 것이다. 이 점은 소방공무원으로서 현직에 있는 필자가 무궁한 자부심을 느끼는 큰 이유이다.

 필자는 ‘국민은 소방의 호의적인 고객이다.’ 라는 말을 하고 싶다. 이 말을 방증(傍證)하듯 세월호 참사 이후 자신의 목숨을 담보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소방관이 불량 방화복을 입고, 사비로 장갑을 사서 화재진압을 한다는 말에 온 국민이 분노했고,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에 많은 공감대가 형성된 적이 있었다.

 이처럼 국민은 타 국가조직에 비해 소방에게 무척이나 호의적이다. 또한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직업으로 소방관을 꼽기도 한다. 다시 말해 이러한 국민적 기대와 성원은 소방공무원이 부정부패에 대한 주의 의무를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기도 하다.

 예컨대 기업이 도덕적으로 지탄 받을 일을 하면 소비자들은 항의나 저항의 뜻을 담아 ‘불매운동’을 한다.기업의 브랜드 가치는 바닥으로 떨어질 것이며 회생이 불가능 할 수도 있다. 이것은 비단 기업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소방의 편에서 호의적이던 국민들이 등을 돌리기 시작한다면, 수십 년에 걸쳐 쌓아왔던 ‘소방119’ 브랜드 가치의 탑은 걷잡을 수 없이 한순간에 무너질 것이라는 것이다. 부정부패를 막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다.

 물론 방어하기 어려운 상황도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대부분의 부정부패는 예방(豫防)으로 막을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안일한 생각과 부주의로 회복하기 어려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고객은 언제 변할지 모른다. 소방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있어 신뢰가 바탕이 되지 않는다면 국민의 신뢰는 언젠가 떠나게 되어있다. 신뢰의 초석(礎石)은 바로 청렴(淸廉)이다. ‘청렴’이라는 기초 위에 ‘신뢰’와 ‘노력’이라는 돌을 한 장 한 장 튼튼히 쌓는다면 ‘공든 탑이 무너지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경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김현재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황오동에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살..
최신뉴스
“황오동에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  
압도적 찬성 속 월성원전 맥스터 ..  
‘경주페이’지역경제 효자노릇 ‘..  
‘2020년 세계유산 축전-경북’ 경..  
경주시, 수산분야 피해보전 직불금..  
경주소방, 불시 가동훈련 평가 실..  
농기계 임대료 감면 연말까지 연장  
두류공단 진입로 확장 올해 마무리..  
경주시, 황룡사 중문·남회랑 실제..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현장방..  
경주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 첫 행..  
경북도의회 기경위, 경주시교통정..  
경주시, 지역대학과 상생 협력한다  
주낙영시장, 호우 대비 재해복구사..  
가칭 제2금장교 ‘황금대교’로 확..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