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6 오후 02:38: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독자기고
전체기사
뉴스 > 독자기고
덕동(德洞)마을은 거의가 덕동댐에 수몰(水沒)되었다.(4)
황성신문 기자 / 입력 : 2024년 07월 05일(금) 13:12

↑↑ 가장존 공인중개사 사무소 대표 행정학 박사 윤 해 수
ⓒ 황성신문

-지난호에 이어

명실(明室)은 명곡(明谷), 소명곡(小明谷)이라고도 하는데 조선 중기 때 선비인 남재황(南載黃)이라는 사람이 이 동내의 계곡(溪谷)에서 흐르는 물이 맑고 아침부터 온종일 햇볕이 잘 비추는 곳이라 하여 명곡(明谷)이라고 하였다는 설()과 촛대와 같이 생긴 화봉괘정산(火峰掛灯山)에 불을 놓으면 괘정산(掛灯山) 후면(後面)은 어두워 암곡(暗谷)이라 하고 전면(前面)은 밝아서 명실(明室)이라 했다고 하는데 마을 거의가 덕동호(德洞湖)에 수몰(水沒)되고 산 위에 일부(一部)만 남아있다. 수몰(水沒)되고 남은 수면(水面)에서 높이 약 260m 정도(程度)의 경주시 덕동 산164-1번지인 괘정산(掛灯山)정상으로 신평동(新坪洞)과 경계(境界)이며 북()쪽으로는 암곡(暗谷)과 경계(境界)를 이루고 있다. 명실(明室)마을에서 암곡동(暗谷洞)으로 넘어가는 경계지점(境界地點)에 나비처럼 생겼다고 하는 나부재가 있다. ()쪽에는 벼락을 맞은 바위도 있어 이 골짜기를 베락골이라고 하며 베락 골목재는 베락골이 있는 고개를 말하는데 이곳으로 하여 황룡동(黃龍洞) 절골로 넘어 다니던 소롯길이 있었다고 하는데 일부(一部)가 수몰(水沒)되었다.

소유정(小有亭)은 조선시대(朝鮮時代)에 이규일(李圭一)이라는 선비가 건립(建立)한 정자(亭子)로 마을 앞에 있다.

치암(痴庵) 남경의(南景羲,1748~1812)의 명곡동안기(明谷洞案記)에 따르면 “1700년 후반(後半)에 영양남씨(英陽南氏)와 경주최씨(慶州崔氏)가 마을을 개척(開拓)했다고 하며 명실(明室) ()쪽 시내를 따라 서(西)쪽으로 꺾으면 십여 장의 병풍(屛風)바위 아래에서 물을 마시는 거북 형상의 바위를 볼 수 있고, ()쪽에 최공(崔公)의 정자(亭子) 아래에 이르면 깊은 못과 너럭바위가 있다.

 -다음호에 계속

 

황성신문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덕동(德洞)마을은 거의가 덕동댐에 수몰(水沒)되었다.(5)..
주낙영 시장, APEC 정상회의 만반의 준비하라···특별지시..
■ 인터뷰 - 이동협 경주시의회 의장..
동국대 WISE캠퍼스, 탄소중립 실천 프로그램 진행동국대 진..
경주시의회 ‘출산·양육정책 연구모임’ 중간보고회 가져..
천군소하천 침수 예방 정비사업 이달 말 완공..
경북도문화관광공사, APEC TF팀 발족..
최무현 교수 제3대 경주시 총괄건축가 위촉..
경주안전체험관, 가스 안전교육 협약..
도시가스 보조금 확대에 나선 경주시..
최신뉴스
경주시민 75.5% 주낙영 시정 운영 ‘잘한다’..  
주낙영 시장, APEC 정상회의 만반의 준비하라···특별..  
■ 인터뷰 - 이동협 경주시의회 의장..  
일본 한일우호의원연맹과 상호협력 위한 간담회..  
경주시의회 ‘출산·양육정책 연구모임’ 중간보고회 가져..  
경주시 호우 피해 최소화 상황판단 회의..  
최무현 교수 제3대 경주시 총괄건축가 위촉..  
경북도문화관광공사, APEC TF팀 발족..  
경주시, LCK 서머 결승전 성공개최 위해 협력..  
천군소하천 침수 예방 정비사업 이달 말 완공..  
도시가스 보조금 확대에 나선 경주시..  
농어업정책 반영 위해 현장 목소리 듣는다..  
장마철 대비 교촌한옥마을 우수관로 정비..  
동학교육수련원, 1년간 1만1천명 다녀가..  
“황리단길 상가 화장실 300곳 개방한다”..  

인사말 윤리강령 윤리실천요강 편집규약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용황로 9길 11-6 (4층) / 발행인: 최남억 / 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