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18 오후 04:53: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
전체기사
사회일반
복지
기획
종교
뉴스 > 사회
경주시 재산 447억 원 찾았다
소송 통해 시유재산 찾기 성과
백순혜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07일(목) 15:37
경주시가 추진 중인 ‘시유재산 찾기’가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시유재산 찾기는 도로 확포장, 국립공원 개설사업 등 공익사업으로 편입돼 경주시로 소유권이 이전되었어야 하나 현재까지도 개인 명의로 남아있는 토지에 대해 토지소유자(상속권자)에게 이전등기 협조 요청을 하고 협의가 되지 않으면 소송을 통해 소유권을 되찾는 사업이다.
시는 시유재산 찾기를 통해 현재까지 447억 원 상당의 소중한 시 재산을 찾으며 타 지자체의 모범이 되고 있다.
현재까지 171필지 4만9천593㎡(2018년 35필지 7천797㎡)에 대한 소유권이전등기 청구소송에서 승소해 짧은 기간 동안 눈에 띄는 실적을 거뒀으며, 올해는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통해 진행 중인 소송(23필지 7천950㎡ 시가 134억 원)을 잘 마무리하고 50필지 이상의 추가 소송을 제기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유재산 찾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시유재산 찾기 대상 토지의 대부분이 공익사업 후 50~60년 이상 지난 토지로 국가기록원, 지방국토관리청에 관련 자료가 거의 남아 있지 않고, 소유자의 대부분이 오래전에 사망해 필지 당 수십명의 상속권자 확인과 복잡한 권리관계 분석에 어려움이 있어 소송 수행 중에 출입국관리사무소, 대사관, 정부부처 등에 사실조회를 하는 등 많은 시간과 인내심을 필요로 하는 종합적인 행정 업무다.
시는 이러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변호사, 법무사의 법률적 자문과 국립중앙도서관, 과거 신문기사, 관보, 판례 등 정황자료를 확보해 승소를 이끌어 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유재산 찾기를 통해 각종 부당한 소송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토지 이중 보상을 사전에 방지함으로써 예산 절감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민의 재산을 바르게 관리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소유권이 의심되는 재산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혀 정비하는 등 재산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순혜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계청년허브센터’건축설계 디자..
언론사 행사·축제에 경주시 보조금..
경주시 공시지가 6.51% 상승
주낙영 시장, 국비 확보에 ‘바쁘다..
경북형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 6..
경주시는 언론사 눈치를 보지마라
경주 감포항 방파제 등대.
내남면 표지석 건립
경주시, 납세자 권익보호 한다
최신뉴스
 
경주 감포항 방파제 등대.  
언론사 행사·축제에 경주시 보조..  
주낙영 시장, 국비 확보에 ‘바쁘..  
경주시 공시지가 6.51% 상승  
경주시,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신..  
예산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동양피엔에프㈜ 경주공장 준공  
경주시, 납세자 권익보호 한다  
노기경 월성 본부장, 자매마을 순..  
市, 체리명인 초청 교육  
평생학습 정규강좌 수강생 모집  
제239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개회  
행안부, 재해예방과 정책공유 워크..  
관·학 협력 통해 지역 활성화 도..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