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09 오후 03:36: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
전체기사
사회일반
복지
기획
종교
뉴스 > 사회
한수원, “환골탈태 하겠다”… 반성과 성찰의 대토론회 개최
한빛1호기 관련, 안전 운영 위한 다양한 의견 수렴
권나형 기자 / skgud244@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03일(월) 16:47
한국수력원자력(사장정재훈,이하한수원)이 한빛1호기와 관련해 반성과 성찰의 대 토론회를 가졌다. 한수원은 지난달 27일 경주 본사에서 CEO 등 경영진과 원전본부장, 처(실)장, 팀장, 현장경험이 풍부한 퇴직 예정자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한빛1호기 수동정지 건에 대한 반성과 함께 원전 운영의 문제점과, 재발방지를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토론회에서 한 참석자는 “깊게 반성하고 절박한 심정으로 지역주민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본사와 현장의 조직 체계와 R&R(역할과 책임), 업무처리 시스템과 절차서 등을 개선하고 조직 내에 잠재해 있는 업무기피와 무사안일, 적당주의를 타파하자”고 말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받았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칙이 바로 선 회사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기술현안관리단을 신설하고, 현장 중심 인사를 시행하는 등 원전 운영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이번 사건으로 원자력에 대한 신뢰가 추락했다”며 “무엇보다 한수원을 믿어주신 영광 등 지역주민과 국민 여러분께 실망을 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한수원은 사내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운영 현장점검단(TF)’을 지난달 27일부터 5개 원전본부에 파견해 원전 운영 실태와 문제점에 대해 전면적 점검에 들어갔다. 점검단의 진단과 토론 결과 등을 바탕으로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며, 대책이 마련 되는대로 지역주민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반영해 최종적인 대책을 수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사장은 “한수원의 모든 직원은 이번 사건의 중대성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뼈를 깎는 마음으로 반성하면서 자신의 위치에서 기본과 원칙에 따라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권나형 기자  skgud244@naver.com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7개월 앞둔 총선, 추석명절 밥상머..  
안강지구 태풍 등 재해위험 완전해..  
‘신라문화제’ 대한민국 최대 축..  
양저우시 대표단 경주 방문  
경주시, 추석맞이 도로정비 한다  
농촌지도자 회원대회 개최  
서라벌도시가스, 가스기기 지원  
안강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선..  
“화랑·원화 뽑습니다 많이 참가..  
장동호 의원, 경주시농촌지도자 감..  
중국 문화여유부 대표단 경주방문  
농기센터, 여성농업인 농기계 교육..  
공공디자인 총괄디렉터 제도 도입  
市, 체납세 영치위해 새벽 출동  
경주시, 환경미화원 공개 채용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