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8 오후 03:52: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전체기사
신년사
뉴스 > 자치행정
원전해체연구소는 반드시 경주에 유치해야…
이달 입지 발표, 경주시·기장군·울주군 유치 경쟁
경주시, TF팀 구성 등 행정력 집중… 당위성 설명
박노봉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4일(월) 16:26
↑↑ 경주시는 지난달 27일 한 식당에서 경북도와 경주시원전범시민위원회 소위원들과 원해연 유치 간담회를 가졌다.
ⓒ 황성신문
이달 원전해체연구소 입지 발표를 앞두고 경주시뿐만 아니라 경북도, 도의회, 지역 국회의원 등 경주 유치에 전 도민이 합심하고 나섰다.
특히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입지 선정에 원전이 밀집된 경북 동해안을 배제한다는 일부 언론의 발표에 지역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해 있다”며 “정부는 경북도민들의 절규에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관련 기사 5면>
원전해체연구소는 사업비가 2천 400억 원으로, 면적 3만3천㎡에 인원 100~200명으로 이달 발표를 앞두고, 경주시(경북)를 비롯해 기장군(부산), 울주군(울산)이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위한 TF팀을 구성하고, 경주지역 유치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는 유치 당위성을 ▲국토 지정학적 측면 ▲원자력 에너지산업 정책적 측면 ▲원자력 에너지 관련 연구개발의 효율적 측면 ▲주민 정서적 측면 ▲국가 균형발전성 측면 등으로 잡고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지정학적 측면에서 접근성 가장 우수
국내 원전 24기 중 경북에 12기가 있고, 국내 원전의 지리적 중심으로 경주가 원전 간 접근성이 가장 우수하고, 원전해체 시 발생되는 대형 폐기물 수송이 용이하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 원자력산업 관련 집적단지 구축
원자력산업 관련 생산·연구·교육·지원 등 집적단지 구축을 위해 경북 동해안에 원자력 클러스터 허브도시로 조성 중이고, 국내 유일의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이 있어 발생되는 폐기물 처분이 용이하다는 것이다.
# 에너지 관련 연구개발 효율적 측면
경주에는 다양한 유형(중수로, 경수로)의 원전이 운영되고 있고, 원자력발전소·방폐장·한수원·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자력산업 전 주기 시설과 핵심기관이 소재하고 있다. 또 포스텍(방사광가속기),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와 경북대·동국대·위덕대·한동대·원전현장인력양성원 등 전문기술 인력 확보에 유리하고, 풍부한 산·학·연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에 국내 원자력 안전 및 연구개발 관련기관 17개(서울 3, 대전 8, 부산 5, 전북 1) 중 경북에는 전무하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 주민 정서적 측면… 보상필요
경주는 국가적으로 20년 동안 표류하고 있던 국책사업인 방폐물 처분시설을 유치함으로써 시민들의 희생과 협력으로 국가 원자력산업 발전에 기여했고, 월성1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주민 불만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 균형발전성 측면 시너지 효과 극대화
낙후된 대경권 경제발전을 위해서는 경주에 국가 차원의 투자가 필요하고, 경주를 원자력산업 집적단지화로 국가 에너지산업 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유리하다는 점이다.
원전TF팀 관계자는 “원전해체연구소를 유치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북 동해안권에 동반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 유치를 위해 경북도는 전략회의를 여는 등 유치 준비에 박차를 가고 있고,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경북동해안 균형발전 촉구 결의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가 당정협의회를 통해 직접 국회와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하는 등 안전전략산업국 중심으로 비상TF팀 체제로 전환하고, 실시간으로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도 적극 나서고 있다. 김석기 의원실은 도 원전부서와 핫라인을 구축하고, 정보 공유와 함께 공동 대응키로 했다. 또 곽대훈·장석춘 의원 등 대구·경북지역 의원들과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는 지난달 20일 결의문에서 “경북 동해안은 원전설계, 건설운영, 폐기의 전 주기적 원자력핵심기관 최대의 밀집지역으로 탈 원전 정책에 피해를 받고 있는 경북이 원해연 유치에 배제되는 것은 도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경북 동해안 지역에 원전해제연구소를 설립하라”고 촉구했다.
박노봉 기자  
- Copyrights ⓒ황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지역 중견 D건설업체 시내버스 인수
신체 활동과 스트레스 해소
다스, 美 현대기아차에 5년간 3천70..
‘皇城新聞’, 창간6주년 기념식 개..
김석기 의원, 월성1호기 재가동 하..
2019년 경주농업대학 입학식 열려…
한수원 비정규직, 자회사 전환 합의
3·13 경주시 조합장 13명 당선자 ..
경주시,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
봄이 오는 길목
최신뉴스
지역 중견 D건설업체 시내버스 인..  
‘皇城新聞’, 창간6주년 기념식 ..  
2019년 경주농업대학 입학식 열려..  
경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1차..  
경주시 주택경기 침체로 신규 주택..  
경주시,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  
2018년산 정부 벼 보급종 333톤 공..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역량강화 교육..  
경주시 다문화가족의 친정나들이  
3·13 경주시 조합장 13명 당선자 ..  
김석기 의원, 월성1호기 재가동 하..  
경주시선거관리위원회, 동시조합장..  
동국대경주병원, 신축건물 건립 착..  
복지현장 속으로 찾아가는 통합사..  
한수원,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황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75 (2층) / 발행인.편집인: 최남억
mail: tel2200@naver.com / Tel: 054-624-2200 / Fax : 054-624-062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남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